최종편집 : 2024-07-11 09:49 (목)
[사진]정선옹주 시집가는 날
상태바
[사진]정선옹주 시집가는 날
  • 김경숙 기자
  • 승인 2016.05.16 13:2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지난 7일 궁동생태공원서 첫 행사 열려

구로 600년의 마을역사 하나가   수궁동 봄꽃 축제 위로 사쁜히 얼굴을 내밀었다.

궁궐같은 기와집을 짓고 살았다고 해서 오늘날 궁동(宮洞)마을 이름의 유래가 된 조선시대 선조의 일곱번째 딸 정선옹주의 신행퍼레이드와 전통혼례재현 행사가 지난 7일 낮 궁동생태공원 일대에서 처음으로 열려, 많은 주민들의 이목을 집중시켰다.

관광자원으로서의  축제만이 아니라 불모지나 다름없는 서울 구로지역  향토문화로서의  다양한 가능성을  보여주었다는 점에서 더 큰 의미를 가졌다.  

 

   오전 10시30시분경부터 수궁동주민센터 앞에서 출발해 정선옹주의 궁궐같은 집이 있었던 궁동생태공원으로 향하고 있는 정선옹주 신행퍼레이드. 취타대와 정선옹주를 맞는 안동권씨 문중, 권대임 부마와  정선옹주가 탄 가마등이 잇따르고 있다.




 

이날 정선옹주부부 등 행렬에 수궁동 정선옹주집터 인근에 자리한  서서울생활과학고 학생들이 참가해 더운 날씨속에서도 의연하게 진행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