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21-05-14 17:02 (금)
[4.7보궐선거_구로(갑)공약] 지역현안 공약들은 어디에 ....-민주당 국민의힘 구로(갑)지역위원회에 쏠리는 '시선'
상태바
[4.7보궐선거_구로(갑)공약] 지역현안 공약들은 어디에 ....-민주당 국민의힘 구로(갑)지역위원회에 쏠리는 '시선'
  • 정세화 기자
  • 승인 2021.04.01 17:4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민주당 국민의힘 구로(갑)지역위원회에 쏠리는 '시선'

구로구 (갑)지역에는 고척1·2동, 오류1·2동, 개봉1·2·3동, 수·항동 등 9개동이 속해있다.  

서울시장 후보로 나온 박영선 더불어민주당 후보와 오세훈 국민의힘 후보 모두 구로(갑)지역 표심을 잡기위해 '지역 개발'관련 내용들이 주류를 이룬다. 

더불어민주당 박영선 후보는 구로(갑)지역 관련 공약으로 개봉동과 고척동을 중심으로 △고척동 전 교정시설부지 복합행정타운 신축 △개봉2동 KBS 송신소 부지 복합문화타운 신축 △키즈헬스케어센터 신축 △개봉1동 돌봄특화도서관 신축 △개봉1동 주차장부지복합화를 내놓았다.  .

9개동 중 고척1동과 개봉1동, 개봉2동 등 3-4개동에 생활SOC 시설들을 넣는다는 것이다.

대부분 구로구청에서 추진하고 있는 사업들로 지역내에서는 이미 익히 알고 있는 내용들이 주류를 이루고 있다.  

국민의힘 오세훈 후보는 △구로(갑) 민간재개발·재건축 적극 추진 △천왕고등학교 신설 △온수동 고척동 등 준공업지역에 대한 규제 완화를 통한  도시공간 구조개 편 △구로 전 지역 서남권 미니뉴타운 지정을 통한 주거환경 개선을 주요 공약으로 내세웠다.

구로 전 지역에 걸쳐 재개발을 통해 주거환경을 개선하겠다는 것도 구로(갑)지역 공약이라고 한다.  .

구로(갑)지역과 관련해 박영선후보와 오세훈 후보측에서 내놓은 공약들에서는 구로(갑)지역 주민들이 오래도록 속끓여온  생활불편이나 주요 지역현안 및 숙원 등과 관련한 내용들은 거의 보이지 않았다.  

두 후보 모두 차량기지이전 등 구로(을)지역의 오랜 지역숙원과 주민민원이 이어지고 있는 지역현안 등에 대해 공약들로  내놓은 것과 다른 분위기다.

이러다보니 박영선 후보와 오세훈 후보측에서 내놓은 '지역 공약'을 살펴 본 구로(갑)지역 주민들로부터  "당장 시급한 항동 수직구와 오류시장 공공개발과 같은 지역 현안 문제는 철저히 배제되어 있다"는 따가운 지적과 질타의 소리가 높다. 

이와관련, 양 정당의 시장후보 중앙선거캠프측 관계자들은  지역관련 공약은 중앙선거캠프에서 지역선거캠프의 의견수렴과 협의를 통해 계획된다고 설명했다. 

지역별 국회의원이나 지역당협위원장, 시·구의원 등 지역정치인들이 있는 '지역선거사무소'의 의견 제출 등을 바탕으로 지역별 공약이 만들어진다는 것이다. 

이에 구로타임즈는 후보별 지역선거사무소 역할을 맡고 있는 정당별 구로(갑)지역위원회측에 구로(갑)주민들이 제기하고 있는 지역내 주요현안과 관련한 공약이 없는 이유에 대해 물었다.  

이에 대해 더불어민주당 구로(갑)지역위원회(이인영국회의원 지역사무실)측은 "지역 현안은 따로 (해당지역)주민들을 만나는 등 신경 쓰고 있으나, 공약적으로 넣기에는 어려운 부분이 있어서…"라고 답변했다. 

국민의힘 구로(갑)지역위원회측은  "아직 그 부분(지역현안)은, 항동 수직구나 오류시장과 같은 부분은, 시장후보와 이야기되지 못했다"며 "경선 관계로 일정이 촉박했고, 저희(지역위원회)도  시장후보와 조율이 되어야 하는 부분이라 시간상 조율이 되지 않았다"고 답변했다. 

지역현안에 대한 서울 시장후보 차원의 관심과 공약이 나올 것으로 내심 기대하고 있던  해당지역의 많은 주민들로서는  이해할 수 없다는 반응들이 나오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