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24-05-24 11:24 (금)
[옛사진공모전 입선] 타임머신 타고 30년전 개봉2동 골목 세계로 (임영택씨 출품작)
상태바
[옛사진공모전 입선] 타임머신 타고 30년전 개봉2동 골목 세계로 (임영택씨 출품작)
  • 윤용훈 기자
  • 승인 2022.04.15 18:5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구로타임즈 주최 제2회 옛구로사진 공모전 수상작 3

임영택 씨가 출품한 사진은 1980년대 개봉2동 골목을 배경으로 당시 교사이던 어머니와 유치원에 다니던 어릴 적 모습 등을 담은 사진이다. 
 
출품사진에는 30여년 전 자신이 찍었던 동네길목과 학교앞 '그자리'에서 어린 아들의 모습들을 담아내 30년세월 동네 변화를 한눈에 알수 있도록 해주는 정성까지 기울여 관심을 끌었다.   (사진 왼쪽) 

임 씨는 어릴 적 골목길이나 개웅산에서 놀던 기억이 생생하다며 당시 다니던 은별유치원 졸업식 날 여동생과 사진 찍은 기억이 난다고 했다. 몇 년 전까지 존립했던 은별유치원은 당시 개봉2동에서 유명해 4개반에 약 80명 정도 다녔다고 한다. 

80년대 개봉2동은 잘 정리 계획된 단독 주택이나 다세대주택이 즐비했던 동네였으나 지금은 빌라들이 많이 들어서 변하고 있지만 골목 자체는 그대로 라고 한다. 

또 당시에는 지대가 낮아 비가 많이 와 홍수가 나면 집 지하실이나 골목에까지 물에 잠기기도 했다고 한다. 

30년전 개봉2동 골목에서 
30년전 개봉2동 골목에서 
30년전 아빠(임영택)가 촬영했던 골목길에 아들이 섰다. (2022년) 
30년전 아빠(임영택)가 촬영했던 골목길에 아들이 섰다. (2022년)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