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24-05-24 11:24 (금)
[옛사진공모전 입선] 50년전 오류국민학교 졸업, 추억의 나래속으로 (이규용씨 출품작)
상태바
[옛사진공모전 입선] 50년전 오류국민학교 졸업, 추억의 나래속으로 (이규용씨 출품작)
  • 윤용훈 기자
  • 승인 2022.04.15 18:5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구로타임즈 주최 제2회 옛사진공모전 수상작
1971년 2월 오류국민학교 졸업식 (이규용) 
1971년 2월 오류국민학교 졸업식 (이규용) 

 

이규용씨(64, 고척동)가 출품한 사진은 당시 본인의 오류초등학교 졸업식 날(1971년 2월)에 농업협동조합상을 받는 모습이다. 
 
28회 졸업생인 이 씨는 그 당시 한 반에 보통 70명 이상이 공부했으며 학년별로 9개 반으로 편성됐다고 회상하고 졸업 당시 반장을 맡았다고.

 "아마 공부를 잘하고, 잘 생겨서 상을 받은 것 같다"며 웃었다. 

오류초등학교(당시 오류국민학교)는 현재 구로구내 소재한 학교들 가운데 가장 오래 된 학교로, 100년사를 눈앞에 앞두고 있다. 일제시대인 1930년 오류강습회를 개강한 것을 시작으로 1941 사립 오류학교 인가, 1943년 오류공립초등학교 인가 및 개교가 이루어졌다.

이규용씨는 초등학교 시절은 자유롭지 못한데다 잘못하면 벌을 받거나 맞기도 해 재미가 없었던 어린시절이지만 지금 돌이켜보면 그게 추억이라고 했다. 

학교도 그 당시 4개 동이었지만 남아 있는 게 없고, 그 자리에 신축 동이 세워지는 등 많이 변했다고. 또 학교 정문 앞에 살아서 학교 주변에 대해 잘 알고 있다며 변모된 모습들을 전해주었다. 초등학교 입학 당시에는 정문 앞에 집들이 있었고, 그 주변은 논과 밭이었다고 한다. 학교와 가까운 현재의 오류시장도 논이었고, 학교 뒤쪽 방향은 산이었다고. 

또 사진 속 단상에서 왼쪽 가장 가까운데다 바라보는 사람은 담임선생님인데 7∼8년 전에 작고한 것으로 알고 있다며 옛 추억을 떠올렸다. 

이씨는 "그 당시 부친이 제주도에서 근무해 방학이면 김포공항에서 비행기 타고 제주에 놀려가기도 했고, 그때 담임 선생님이 제주에 놀러와 함께 놀던 기억이 있다"며 졸업 후에는 제주제일중에서 1년 반 정도 다니기도 했다고. 이씨는 이제 어느덧 60대 중반에 접어들었고, 지금도 오류초등학교 동창 친구들과 자주 만나고 있다고 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