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20-05-28 19:29 (목)
옛 교정시설부지 토양오염 관련 정당 성명서 잇따라
상태바
옛 교정시설부지 토양오염 관련 정당 성명서 잇따라
  • 김경숙 기자
  • 승인 2019.02.25 11:1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정의당 바른미래당 등... "국민 안전권과 거꾸로 가는 지방정부 안돼"

옛 교정시설부지 발암물질 토양오염 문제와 관련한 지난16일 주민공동대책위의 주민설명회 이후,  정당마다 토양오염문제 관련 성명서를 잇따라 발표해 눈길을 끌고있다.


바른미래당은  지난 19일(화) " '국민 안전권과 거꾸로 가는 지방정부 안된다'는 성명서를 통해 “주민 수백명이 모여서 투명하고 확실한 안전대책을 요구하고 있는데도 소극적 대응으로 일관하는 구로구청은 문재인 정부의 국민안전권 기조를 ‘소 귀에 경으로 듣는’ 지방정부가 아닐수 없다”며 구로구청은 주민이 안심할수 있도록 시공사로 하여금 공사를 중지하게 하고, 오염토양 반출도 즉각 중지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또 오염토양의 정화와 반출에 대한 검증을 실시하는 것이 필요하다며 경남 창원시처럼 주민이 신뢰하고 전문가들이 함께 참여하는 ‘민관협의기구’ 구성을  요구했다.


정의당도 지난 18일(월) 옛 남부교정시설부지토양오염 구로주민공동대책위의 주민설명회에 대한 입장문을 발표했다.


정의당 구로지역위원회는 입장문을 통해  "구로주민의 생명과 안전을 지키고 오랜 숙원사업인 남부교정시설부지를 가장 안전하고 조속히 개발하는 길이라 믿는다"며 구로구청장은 주민들의 민관협의체 요구를 즉각 수용하라고 촉구했다.


정의당은 "토양오염은 2019년 1월7일 토양오염에 대한 SBS보도가 있기 전까지 주민은 물론 구의회 심지어 여당의 현역 국회의원조차 모르고 있었고, 2018년 11월 교정시설부지 개발 기공식 이후 실시된 공사가 오염물질 정화를 위한 땅파기였음을 주민들은 아무도 몰랐다"며 "아파트와 주택이 밀집해있고 고척초 고척중등 학교가 인접해있는 오염발생지 조건을 감안하면 주민의 불안과 우려를 충분히 이해하고도 남는다"며 신뢰할수 있는 실태조사와 정화조치를 위한 민관협의체 구성에 대한 주민요구를 성실히 받아들이라고 거듭 강조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