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20-03-28 16:05 (토)
외국인주민에 '신종 코로나'정보 및 지원
상태바
외국인주민에 '신종 코로나'정보 및 지원
  • 김경숙 기자
  • 승인 2020.02.14 14:5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남권글로벌센터에서 8개국어 통번역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예방 관련 정보 및 지원의 사각지대에 놓일수 있는 외국인 주민을 대상으로 한 서울시 차원의 지원책이 다각적으로 마련되고 있다.

'신종 코로나' 의 임시 신고 접수센터로 지정된 외국인지원시설인 서남권 글로벌센터(2632-9933, 영등포구 대림동 소재)에서는 외국인주민을 대상으로 이상 징후자 신고 및 접수, 선별진료소 연계 등의 업무를 진행하고 있다.

외국인 주민들이 정보를 얻는 가장 큰 걸림돌이 될 수 있는 언어 지원도 이루어진다. 상담뿐 아니라 병원 동행까지 통역서비스가 가능하다. 상담시 중국어, 영어, 베트남어, 필리핀어, 파키스탄어, 네팔어, 몽골어, 우즈벡어 등 8개어로 가능하다. 태국어 아랍어 인도네시아어 러스아어 등으로도 지원가능하다. 이뿐 아니라 외국인주민에 대한 치료비부담 등의 지원도 가능하다.

서울시는 감염병 예방 및 관리에 관한 법률에 따라 '신종코로나'에 감염된 외국인 주민에 대해 정부 부담으로 치료비가 전액 무료라고 밝혔다. 또 확진자는 격리기간동안 생활비도 지원한다고 밝혔다.

불법체류자라 하더라도 출입국 사무소에 신고되지 않고 치료받을 수 있도록 자발적 진료를 적극 권장한다. 출입국관리법 제84조 및 시행령 제92조의 2(통보의무의 면제)에 따라 공공의료기관의 의료인은 통보의무를 면제받는다.

서울시는 이외에도 10개 외국어로 번역된 행동요령 홍보물을 배포하고, 외국인 시설 홈페이지 등을 통해 게재해 안내하고 있다고 밝혔다.

서울시에 따르면 서울에서 거주하는 외국인주민은 44만9395명(국적취득자 42040명, 국적미취득자 37만4425명, 자녀 3만2930명)이다.

국적별로 보면 △한국계 중국인이 21만9130명(48.8%, 국적취득자 2만7398명 국적미취득자 18만3148명)으로 가장 많고, 다음으로 △중국인 8만3186명(18.5%), 미국 2만9751명(6.6%) △베트남 2만3577명(5.2%) △몽골 8945명(2%) △대만 7965명(1.8%) △일본 7865명(1.8%) △필리핀 6062명(1.3%) 등의 순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