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24-05-24 11:24 (금)
[구로동이야기 ] 즐거운 '밀당'
상태바
[구로동이야기 ] 즐거운 '밀당'
  • 성태숙시민기자
  • 승인 2017.12.29 17:0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아주 짧은 틈을 내어 잠시 도서관을 들렀다. 필요한 책도 있지만 요즘은 한가하기 때문에 손에 잡히는 대로 눈길 가는대로 소소히 읽을 소설책이나 골라오고 싶어서다. 그래서 정말 후딱 집어 들고 나왔다.


그런데 대충 제목만 보고 골라온 책들 중 한 권을 보고 그야말로 길에서 춤이라도 출 뻔했다. 한 권의 저자가 우치다 다쓰루였던 것이다. 그의 새 책이 나온 줄 모르고 있었는데, 갑자기 이렇게 새 책을 보게 되니 너무 반가웠다.


이렇게 호들갑을 떨만큼 그를 잘 알거나 하는 것은 물론 아니다. 우리나라를 방문한 적도 있었던 걸로 알고 있지만 그를 실제로 본 일은 없다. 더욱이 혹시 이름을 잘못 말했을까봐 책 표지를 보고 다시 확인을 해야 할 정도니 뭐 그저 그렇고 그런 독자와 저자의 관계일 뿐이다. 게다가 나는 보통 그를 '우츠다 다츠루'라고 내 멋대로 부르고 있으니 똘똘한 독자도 아니다. 


내가 우치다 다쓰루를 좋아하는 까닭은 물론 그의 독특한 글 솜씨 때문이다. 무어라 딱 꼬집어 말하기 어려운 그 피식하고 웃음이 나게 만드는 세상과 사물을 바라보는 독특한 시선 때문인데, 이제 보니 그게 약간 요즘 말하는 '아재'스럽기도 한 것 같기도 하다.


그의 책은 보통 "뭐야? 진짜?" 이런 생각이 들게 만드는 시작이 많다. 이번에 읽기 시작한 책도 그렇다. 인간은 원래 첨부터 다른 사람 말은 딱 안 들어먹게 생겼다는 것이 책의 시작이다. 


그 이유는 세상이 워낙 소음과 쓸모없는 정보로 가득 차서 그걸 다 듣고 있다간 생명체가 에너지를 소진해버려 살 수가 없게 된다는 것이다. 그리고 그런 기능은 너무 순식간에 자동적으로 이루어지기 때문에 "어쩌다 깜박해서 부모님 말을 첨부터 끝까지 다 들어버렸어."라든지 "잠시 정신을 놓치는 바람에 수업을 그만 듣고 말았어." 이런 일은 절대 없다는 것이다. 


그런데 그런 사실을 너무 잘 알고 있으면서도 작가는 '이제부터 당신은 내 이야기를 끝까지 주의 깊게 읽게 될 것이다'란 도발적 주제를 달고 이야기를 시작하겠다고 하는 것이다. 절대 안 들어먹게 생겼다면서 자기는 무슨 재주로 우리가 넋 놓고 자기 이야기를 들을 거라고 큰소리를 치는가 말이다. 아! 이런 얄미움이 우츠다의 장점인데 참 미치고 환장할 노릇이다. 


이런 식으로 나온다면 나도 결코 지고 싶지 않다. "그래? 그럼 어디 한 번 해보시지!"하고 아주 도전적인 자세가 된다. 팔짱도 끼고 "흥, 도대체 뭐라 썼는지 절대 한 자도 넘어가지 않을 테니 어디 한 번 해 보시라구." 이렇게 마음을 먹고...어쩌겠는가? 아주 판 벌려 책을 읽는다. 


"난 절대 당신 이야기에 그렇게 호락호락 넘어갈 그럴 위인이 아니라고."큰소리를 치지만, 결국 아주 한 자, 한 자 째려보듯, 책장을 씹어 먹을 호전적 기세로 책을 읽는다. 결국 그의 말대로 너무도 주의 깊게 책을 읽게 될뿐더러, 도대체 어디쯤에서 그의 말이 틀릴까를 살펴가며 읽는 통에 나도 모르게 참여형 독서 혹은 비판적 글 읽기가 되어 버린다. 


아! 이런 밀당의 고수! 다시는 안 넘어가겠다고 그렇게 다짐을 했건만, 또 그 덫에 걸려서 그만 넙죽넙죽 하자는 대로 다하고만 내 꼴을 깨닫고 나니 뒤늦게 아뿔싸 싶을 뿐이다.


우츠다는 원래 프랑스의 현대 사상을 공부한 철학가이기도 하지만 그 철학을 합기도 수련과 같이 하고 있는 것으로도 유명하다. 아예 자기가 사는 동네에 철학과 합기도 수련을 함께 하는 도장을 열어서 운영하고 있다. 그래서인지 그의 책을 읽는 것은 마치 합기도 대련 한 판을 멋지게 벌인 것 같은 느낌이 들게 한다. 나는 호기롭게 나섰지만 보기 좋게 나가 떨어졌다. 


2018년. 다가오는 해에는 우츠다의 얄미운 밀당이 좀 많아지면 좋겠다. "아! 가만 계세요. 저희가 다 알아서 해드릴게요." 이런 식이 아니라, 서로 맞잡고 한 판을 벌여보는 방식 말이다. 능숙하게 넘겨버리면 호기롭게 웃어버리고 다음 도전을 준비할 수 있게, 그렇게 우리 모두가 서로를 마주보며 진정한 상대로 서로를 대하는 그런 한 해가 되길 기원해본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