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21-06-17 08:32 (목)
[포토] 오월이 부르는 동네명소
상태바
[포토] 오월이 부르는 동네명소
  • 정세화 기자
  • 승인 2021.05.14 15:5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버드나무 사이로 푸른 바람 일렁이는 항동푸른수목원(사진)을 비롯, 아카시아 향 깊어지는 매봉산, 궁동생태공원, 고척근린공원, 안양천 제방길 등도 눈부신 푸르름을 발산하며 손짓하고 있다.
버드나무 사이로 푸른 바람 일렁이는 항동푸른수목원(사진)을 비롯, 아카시아 향 깊어지는 매봉산, 궁동생태공원, 고척근린공원, 안양천 제방길 등도 눈부신 푸르름을 발산하며 손짓하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