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24-06-17 09:23 (월)
"비판적 지역언론 말살정책이다"
상태바
"비판적 지역언론 말살정책이다"
  • 김철관
  • 승인 2003.02.13 00: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국언론노조 방송위원회 김도환 위원장 (구로1동)



“구로구가 바른 지역언론을 지향하는 구로타임즈에 1억9천 만원의 손해배상을 법원에 청구한 것은 말도 안되는 소리입니다. 구청이 자신들에게 비판적인 언론을 길들여 보겠다는 의도입니다.”

구로1동에 사는 전국언론노조 방송위원회 김도환(37) 위원장은 최근 발행된 구로타임즈 72호(2월5일 발행, 창간3주년 특집호) 1면 ‘구청, 구로타임즈에 소송’기사를 읽고 지역주민의 입장으로 구청장의 행동에 정말 분개했다고 밝혔다. 그는 지난해 구로타임즈 68호에서 ‘구청장 판공비 시책업무추진비 급증‘기사를 본 독자로서 구청의 ’억대 손해배상 청구 대응‘은 상식적으로 이해가 가지 않는다고 재차 강조했다.

“지금까지 구로타임즈는 기자접대비 공개, 구청장이 몸사린 고척동 야시장 묵인, 구립 독서실관장 구청장 측근 인사 선임 비판 등 잘못된 지역행정의 문제점을 꾸준히 지적해 왔습니다. 주민입장의 행정주민자치를 실현하는데 노력해 왔습니다. 급기야 구청이 자신들에게 비판적 기사의 구로타임즈를 수거해 구청장이 사과한 일도 발생했습니다. 이런 이유로 구로타임즈는 구청의 눈에 가시로 여겨지게 됐을 것입니다. 이런 차원에서 볼 때 구로타임즈 손해배상은 비판적 지역신문에 대한 재갈물리기가 분명합니다. 한마디로 비판적 지역언론 길들이기입니다.”

그는 양대웅 구청장에 대한 쓴소리도 잊지 않았다. “지역주민들이 양대웅 구청장을 뽑아 준 것은 지역 풀뿌리 신문을 탄압하라는 것이 아닙니다. 구로타임즈는 주민을 대변한 신문으로 거기에 대한 손해배상 청구는 구로 구민의 입과 귀를 막아, 구민을 무시하고 탄압하는 것과 진배없습니다. 대부분 지역신문이 어려운 것을 누구보다도 잘 알고 있는 구청장이 그런 행동을 해도 되겠습니까. 법을 동원한 합법적 탄압은 지역언론 말살 정책입니다. 속히 손해배상을 중단해 주십시오. 우리 언론노조도 연대차원에서 구로타임즈 탄압을 간과하지 않을 것입니다.”

그는 구로구에 여러 지역신문이 있지만 그 중 구로타임즈는 지역언론의 본연의 임무를 충실히 수행하고 있어 구로에 산다는 것에 나름대로 보람을 느끼고 있다고 밝혔다. 김 위원장은 현 방송위원회 노조위원장으로 제2기 방송위원회 위원선임을 놓고 갈등하고 있는 노 대통령 당선자에게 개혁적 인물로 위원을 선임할 것을 촉구하고 있는 인물이기도하다.

3356605@hanmail.net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