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24-05-24 11:24 (금)
[실전가정경제 63]대출 탈출 지름길은 '검소'
상태바
[실전가정경제 63]대출 탈출 지름길은 '검소'
  • 서경준 소장 (쟁기)
  • 승인 2013.04.01 11:5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Q] 27세 취업 준비생입니다. 총 4천만원정도의 학자금 대출을 가지고 있습니다. 학자금 대출 못 갚아서 신용불량에 빠지고 극단적인 상황까지 벌어진다는 기사도 자주 나오는데요. 저도 그렇게 되는 것은 아닌지 걱정도 되고 취업해도 빚만 갚다가 끝날 것 같아서 불만인데요. 어떻게 해야하나요?
 
[A ] 어려운 시기를 보내고 계신 대학생 여러분들과 취업준비생 여러분의 힘든 현실을 통감합니다. 경제가 민주화 되어 고용이 확대되고, 대기업만을 위한 경제가 아니라 중소기업과 자영업 그리고 근로자를 위한 경제로 변모되는 것이 근본해결책입니다. 그렇게 되기를 갈망하며 그렇게 되기 전까지 각 개인이 할 수 있는 돈 관리 요령을 짚어보겠습니다.

 ◇ 재무목표 무조건 돈 모으기가 목표가 되는 것은 아닙니다. 우선 기본 목표는 '부채상환'과 '검소'입니다. 이 목표를 추진하다보면 '적게 쓰고 모으는 습관'이 몸에 배어 사실상 저성장시대를 살아갈 가장 중요한 자양분을 습득하게 됩니다.

 ◇시간전략  ▶27세에 구직활동을 하고 ▶28세에 어떤 일이건 최소 월120만원 이상의 소득을 벌고 ▶32세까지 대출상환을 완료하고 ▶33세부터 재무적으로 본 궤도에 오르는 전략이 적합합니다. 32세까지 대출만 갚고 돈을 모으지 못한다고 불만이겠지만, 남들은 아직도 빚 가지고 살 나이에 내담자께서는 빚을 완전히 털고 '적게 쓰고 모으는 습관'에 완전히 적응해서 33세부터 재무적으로 앞서가는 전략입니다. 단, 대출 상환하는 동안 끈기를 가지고 자기개발에 힘써서 내 몸값을 올릴 수 있도록 해야 합니다.

 ◇120만원 재무설계 일단 무슨 일을 해서든 120만원만 벌면 채무불이행을 피할 수 있습니다. 한 달 용돈으로 45만원을 쓰고 75만원은 대출 원리금을 상환하면 5년 만에 빚이 모두 끝납니다. '어떻게 한 달에 45만원으로 사느냐'고 반문할 수 있는데 가능합니다.(표참조. 필자는 지금도 이렇게 살고 있습니다) 술, 담배, 화장품, 의류 등의 지출을 안 할 수 있다면 매월 10만원 정도를 자기개발에 투자할 수 있습니다. 월10만원이 어렵다면 매월 몇 만원을 들여서 직업능력향상을 위한 독서를 하세요.

 ◇5년+2년 후 빚이 끝나면 원리금 상환하던 75만원을 저축으로 돌려 2년간(35세) 1,850만원을 모을 수 있습니다. 750만원은 결혼비용으로 충당하고, 나머지 1,100만원은 근로자전세자금대출 3,000만원 정도와 합하여 4,100만원의 보증금을 준비할 수 있게 됩니다.


 이 정도면 신혼부부전세임대주택(보증금의 95%를 SH공사에서 지원)이나 장기안심주택(보증금의 30%를 서울시에서 지원) 등에 도전할 수 있는 금액입니다. 결혼이 가능해진다는 얘기입니다. 배우자가 어느 정도 자금을 보탤 수 있다면 더 큰 규모의 전세를 얻을 수 있겠지만 신혼을 '작게 시작하는 지혜'가 필요합니다. 크게 시작하면 빚도 많아지고 유지비도 많이 듭니다.

 

■120만원으로 대출과 기본생계 해결하기

식비 하루6천원 x 25일 = 15만원

차비 하루4천원 x 25일 = 10만원

통신비 및 용돈 = 10만원

자기개발 = 10만원

대출상환 = 75만원

※120만원 초과된 소득은 모두 저축

※저축은 투자방식 보다는 적금방식

※섣불리 따로 나가 살지 않기

※월5만원 미만으로 실비보험만 가입

 


 ◇주의 '독립'한다며 함부로 따로 나가 살면 월세만 낭비합니다. 부모님께 미안하지만 결혼 전까지는 부모님신세를 지세요. 저축은 투자보다는 적금 위주로만 하고 보험은 월보험료 5만원 미만의 실비보험만 가입하세요.

 ◇ 신용회복위원회 혹시 고금리 대출(20%이상)을 가지고 있다면 신용회복위원회(1600-5500) '청년대학생고금리전환대출'을, 3개월 이상 연체 중이라면 '대학생(졸업생)신용회복지원'을 제일 먼저 알아보세요. (자세한 내용은 www.ccrs.or.kr 참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