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24-02-29 09:22 (목)
‘도우미 불러줘’
상태바
‘도우미 불러줘’
  • 송희정
  • 승인 2007.01.02 00: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취객행패 잇따라
경찰의 노래방 도우미 단속이 계속되는 가운데 최근 구로관내 일부 노래방에서는 도우미를 불러주지 않는다며 취객들이 행패를 부린 황당한 사건들이 잇따르고 있다.

구로경찰서는 지난 12월 16일 ‘도우미를 불러달라’고 부탁했다가 거절당하자 노래방 업주를 때리고 기물을 파손한 혐의로 김모(43)씨를 불구속 입건했다.

경찰에 따르면 김씨는 지난12월 16일 밤 10시20분경 술 취한 상태에서 평소 단골인 A노래방(개봉동)을 찾아가 주민 임모(54)씨에게 도우미를 불러달라고 말했다가 거절당하자 임씨를 폭행하고 진공청소기 파이프로 노래방 출입문 유리창을 깨트린 혐의를 받고 있다.

이에 앞서 지난 12월 11일 밤 10시경에는 구로동 C노래방에서는 도우미를 불러주지 않는다는 이유로 업주를 폭행한 혐의로 이모(32)씨 등 일행 10명이 경찰에 붙잡혔다.

이날 이씨 등 일행은 도우미를 불러달라는 요청을 들어주지 않는다며 업주 남모(56)씨를 폭행한 혐의를 받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