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24-05-17 11:24 (금)
(詩 ) 어느 한사람의 후원금
상태바
(詩 ) 어느 한사람의 후원금
  • 구로타임즈
  • 승인 2001.11.07 00: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안명순





세상에는 세상답지 않은 일들이 있다.



세상의 셈본으로 풀 수 없는 사람들이 있다.



자신이 알지 못하는 누군가를 위해 매월 후원금을



보내고 있는 사람은, 받는사람이 어떻든 그 사실



하나만으로도 가슴에 신비로운 등불을 밝히고 있는



사람이다. 자신이 관련되어 있던 아니던 어느 한



사람이나 모임을 위해 매월 어김없이 후원금을 보내



본 적이 있는가? 그것도 10년 동안이나 줄기차게..



이런 사람이라면 그는 이미 영혼을 먹이는 목자요,



하늘의 별을 가리키는 사람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