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 2020-08-14 19:38 (금)
시집 '잘하는 게 없다'
상태바
시집 '잘하는 게 없다'
  • 윤용훈 기자
  • 승인 2020.07.13 11:2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지역아동센터 푸른학교 발간

 

엄마가 일하는 식당에 가서/ 밥을 먹는다/ 그냥 먹는다/ 생각 없이 먹다가 엄마를 본다/ 사장님께 혼나고 있다/ 엄마는 월급에서 지불한다고 한다/ 못 들은 척 숟가락을/ 된장찌개에 묻었다. (제목: 식당)

구로5동에 소재한 지역아동센터인 '구로푸른학교'의 졸업생과 현 청소년 그리고 교사들이 센터나 학교, 가정 등에서 곰곰이 느낀 생각과 감정을 시로 표출한 시집 '잘하는 게 없다'가 최근 출판(비매품)돼 주목을 끌고 있다. 

이 시집은 사랑의 열매와 현대자동차 후원으로 구로푸른학교지역아동센터 어린이들과 조하연 시인의 시 등을 총 5장으로 엮었다. 장별로 시테라피 1기(2012∼2017년), 시테라피 2기(2016∼2018년), 시테라피 3기(2018∼2019년), 시테라피 2기가 키운 4기(2019년)-어린이 시, 시테라피 스토리시-푸른사람 김군의 시스토리, 푸른선생님의 마음 등으로 구성됐다. 

구로푸른학교의 송은주 전 센터장은 "구로푸른학교 지역아동센터 졸업생 및 재학생들이 마음 속 깊이 느낀 생각과 감정을 조하연 시인의 지도로 시를 써서 모아 어려운 작업 과정을 거쳐 시집을 냈다"면서 "코로나 사태로 출판기념회가 미뤄지고 있지만 조만간 조촐한 출판기념 행사를 가질 계획"이라고 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